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여수투데이 창간 3주년을 맞아
         심경택 대표기자

여수투데이가 9월 24일 자로 창간 3주년을 맞았습니다.

지난 2016년 9월 20일 ‘여수시민의 다정한 이웃’을 표방하며 창간한 지 3년여 동안 그늘진 곳을 비추는 빛과 같은 존재로 지역과 지역민들의 소소한 삶의 모습들을 담아내는데 최선을 다했습니다.

여수투데이는 창간 때 약속한대로 지난 3년 동안 철저한 지역밀착형 신문으로 여수시민의 소소한 일상을 생생히 담아내 '여수시민의 따뜻한 이웃‘으로 이웃을 연결해주는 소통망으로 '지역공동체(Local Community) 구축'을 통한 ’여수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인정이 넘치는 따뜻한 지역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지역민을 위해 봉사하는 일반시민 및 사회단체와 공무원들의 이야기도 빠지지 않고 여수투데이를 장식했습니다. 또한 청소년들의 소식을 ‘학교탐방’이라는 란을 통해 여수시내의 초·중·고를 탐방하며 지역의 미래인 학생들의 생활을 생생히 담아냈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구석구석에 도사린 어둠을 희망의 빛으로 바꾸고,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의 따뜻한 이웃이 되겠습니다.

‘見하지 말고 觀하자'는 사훈(社訓)대로 여수투데이는 지역 정론지로서 정론직필의 역할을 다해 올바른 논리와 곧은 글로 편파적이지 않게 시시비비를 가려왔습니다. 특히 시시비비를 가리는데 있어 사안의 겉면만 보지 않고 본질을 파악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비판과 대안 제시를 해왔습니다.

그러나 열악한 지역 신문 시장의 여건으로 올 초에는 심각한 경영난을 겪기도 했지만 ‘좋은 지역 신문’을 만들겠다는 초심을 포기하지는 않았습니다. 앞으로도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좋은 신문 만들기를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아직은 미흡한 점, 불만족스런 부분도 적지 않겠지만 창간 3주년을 맞아 ‘여수시민 의 다정한 이웃’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자부심을 갖고 더욱 더 정진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시민과 독자 한분 한분의 자그마한 참여가 바로 여수 시민의 신문 ‘여수투데이의 힘’이 될 것입니다. 많은 격려와 관심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