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수시 소제마을, 토지 보상 착수6월 17일부터 토지 405필지, 주택 64동 보상

여수시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소호동 소재마을 택지개발사업 토지 보상에 본격 착수했다.

시는 지난 6월 17일부터 토지 405필지, 주택 64동에 대한 보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보상은 지금까지 80여 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시는 올 12월까지 보상을 완료하고 택지조성 공사를 시작해 2022년 말까지 택지조성을 마무리하고 2023년 입주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은 소재마을 418,000㎡ 부지에 사업비 1324억 원을 투입해 택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계획인구는 7,985명이며 3,193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6월 전라남도로부터 택지개발계획 승인을 받은 후 10월부터 보상물건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올 3월에는 보상협의회를 개최했고, 3월부터 6월까지 감정평가도 진행했다.

5월에는 민간 개발을 주장하는 토지소유자들과의 행정소송에서 승소했고, 토지 보상금 500억 원을 확보하는 등 사업에 탄력이 붙고 있다.

시 관계자는 “소제지구는 마지막 남은 국가산업단지 배후택지로 지역특성에 맞게 조용하고 품격 있는 안심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다”면서 “토지소유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