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
전남도, 여수산단과 광양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여수산단과 명당산단에 각 20억 들여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전남도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여수 국가산단과 광양 명당산단 주변에 4ha의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

도에 따르면 미세먼지 차단숲은 지난해 산림청 주관 미세먼지 저감 도시숲 공모사업으로 여수 국가산단과 광양 명당산단이 선정되어 각 20억원 총 4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여수 국가산단 주변’은 1열․단층 구조의 가로수를 다열·복층 구조의 띠 녹지 가로숲으로, ‘광양 명당산단 주변’은 엽 면적이 넓은 상록수와 활엽수를 혼합 식재해 복층․다층 구조의 도시숲으로 조성한다.

숲 조성시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높은 소나무, 가시나무, 후박나무, 느티나무 등 키 큰 나무와 철쭉, 홍가시, 동백나무 등 키 작은 나무 중 지역에 적합한 수종을 선정할 계획이다.

도는 최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이 심각해지고 있어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우수한 나무로 산업단지 내․외에 숲을 조성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깨끗한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3월말까지 노후산단, 공장, 폐철도 등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 유휴부지를 일제 조사해 100ha, 1,000억원 규모의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산림청에 국고 지원을 건의할 계획이다.

박형호 전남도 산림휴양과장은 “최근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방안으로 숲 조성이 크게 대두되고 있다.”며 “생활권 주변 깨끗한 산소 공급과 도시 폭염 완화를 위해 다양한 숲을 체계적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도시숲 사업이 도입된 2005년부터 2018년까지 1,440억원을 들여 녹색쌈지숲, 생활환경숲, 도시산림공원 등 764개소 844ha의 숲을 조성했으며 금년에도 163억원을 투입 60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