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수 을지역, 전·현직시도의원 공천피해 주장하며 김회재 국회의원에 입장 밝히라 요구더불어민주당에 김회재 예비후보의 각종 사안에 대하여 철저하게 검증해야

여수을지역 전·현직시도의원들이 지난 2022년 6.13 지방선거때 공천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국회의원에 대해 8대 지방선거 공천피해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해 파문이 일고 있다.

24일 주연창(전 도의원), 강정희(전 도의원), 주재현(현 시의원), 문갑태(현 시의원), 고희권(전 시의원), 정경철(전, 시의원) 등 무소속 여수시의회 의원이거나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전·현직 시도의원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2022년 지방선거 당시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출마하여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신청했으나 경선 기회조차 박탈당했거나 석연치 않은 공천으로 탈락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22년 제8대 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여수을 지역위원장 겸 공천관리위원이었던 김회재 국회의원 예비후보에게 시민의 알권리를 위하여 경선기회조차 주지 않고 공천에서 배제한 사유와 공천 피해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혀주기 바라며 공천 배제로 인하여 당원들과 시민들의 투표선택권을 보장하지 않는 점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또한, 언론과 보도자료에 의거한 내용을 중심으로 김회재 국회의원과 관련한 각종 사안(전남 순천 '청산가리 막걸리' 살인사건 재심, 시사기획 창 보도 -정관계 사교모임의 김회재의원 실명 언급,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질의 과정- 돈봉투 의혹 사건, 재산증식과정)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의 명확한 입장도 요구했다.

더불어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관리위원회에 김회재 국회의원 예비후보자에 대하여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명확하고 철저한 자격검증절차를 거칠 것과 올바른 공정선거문화확립과 시민공천시스템 도입으로 여수시민들의 올바른 투표선택권 확보가 이루어지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