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설 연휴, 여수·고흥지역 해상여객 2만 2천명 수송기상악화 등 여객선 결항으로 전년 대비 85.6% 수준

설 명절 특별교통대책기간(5일, 1.20~1.24)에 전남 여수와 고흥지역 여객선을 이용하여 섬을 방문한 이용객이 22,311명으로 지난해 대비 약 14% 감소했다.

여수해수청에 따르면 설 명절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이틀간 풍랑경보 발효 등 기상악화에 따른 여객선 결항으로 여객선 이용객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되며, 특히 거문항로(여수~거문, 녹동~거문) 이용객 수는 1,013명(전년대비 63%) 으로 기상악화에 따른 여객선 운항통제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항로별 이용객은 신기(돌산) ~ 여천(금오도) 항로가 6,237명(전년대비 77%)으로 가장 많았고, 여수~둔병 항로 2,775명(전년대비 87%), 여수 ~ 제주 항로 2,617명(전년대비 87%), 녹동 ~ 제주 항로 2,435명(전년대비 85%) 순이었으며 전반적으로 이용객 수가 감소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