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
전남도, ‘농촌협약’ 사업 2년 연속 전국 최다순천․구례․해남․함평에 5년간 국비 1천200억 투입

전라남도가 농림축산식품부의 ‘2022년 농촌협약’ 공모에서 순천, 구례, 해남, 함평, 4개 시군이 확정돼 전국 최다 선정 성과를 거뒀다.

전남도에 따르면 농촌협약은 미래형 농촌을 개발하기 위한 정책으로 정부와 지자체가 협업해 ‘농촌지역 생활권 활성화’라는 공동목표 달성을 위해 필요한 사업을 종합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오는 2023년부터 착수하는 농촌협약 대상 지역 선정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전국 일반농산어촌지역 113개 시군 중 시・도 평가를 통과한 38개 시군의 신청을 받아 심사를 거쳐 21개 시군을 확정했다.

심사 결과 시․도별로 전남과 충남, 경북이 각 4개 시군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남이 3개 시군, 충북․전북 각 2개 시군, 경기강원 각 1개 시군이 선정됐다.

2020년 공모가 첫 시작한 후 전남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9개 시군이 이름을 올렸다.

올해 선정된 4개 시군은 연말까지 평가 시 제출한 ‘농촌생활권 활성화계획’에 대한 보완·조정 작업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 농식품부와 시군이 농촌협약을 한 후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간 시군별 국비 최대 300억 원 규모 사업을 본격 시행하게 된다.

사업이 추진되면 장기발전계획인 ‘농촌공간전략계획(20년)’과 실행계획인 ‘농촌생활권 활성화 계획(5년)’을 반영해 농촌지역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개발․보전이 이뤄질 전망이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일자리․경제 활성화, 정주 여건 개선, 사회서비스․공동체 육성은 물론 농촌환경․농업유산․생태・경관 등 농촌다움을 보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가 이번 공모에 2년 연속 전국 최다 선정된 데는 지난해보다 교육 및 컨설팅 강화를 위한 사업비 투자를 확대하고, 지난해 7월부터 교육 및 컨설팅 계획을 수립해 중앙평가의 중요 평가항목을 중심으로 계획서를 집중 보완하고, 전문가를 위촉해 10여 차례에 걸쳐 컨설팅을 진행해 계획서 내용의 질을 향상한 것이 한몫했다.

이밖에도 시군은 공모 선정 전제 조건인 시군 전담부서 신설, 농촌공간 전략계획 및 농촌생활권 활성화계획 수립 등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주민들은 농촌협약 공모 필수요건인 ‘정책적 협력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주민 추진위원회 구성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최다 선정을 이끌어 냈다.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도민의 적극적인 참여로 주민주도형 공모사업이 2년 연속 최다 선정됐다”며 “이 사업이 농촌의 정주 여건 개선과 생활서비스 공급시설 확충 등 결과를 극대화하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