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수 '웅천 부영', 신축아파트보다 높은 분양가 '주민 반발'이선효 여수시의원, 6년된 2·3차 감정평가액 건축 중인 분양아파트보다 비싸

 

분양전환을 앞둔 여수 웅천 부영 2·3차아파트 감정평가액이 신축중인 아파트 보다 높고 부실공사가 많다는 지적이 나왔다.

여수시의회 이선효 의원은 지난 7일 제213회 임시회에서 “ 여수 웅천 부영 2·3차아파트의 높은 분양가 문제를 지적하면서, 적정한 분양가 책정으로 무주택 서민들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하고, 부실시공으로 인한 하자가 완벽히 조치되도록 여수시가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아 한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웅천 부영2·3차 감정평가액은 84㎡ 기준 2차가 3억2625만 원, 3차가 3억2682만 원으로 2022년 4월 입주 예정인 웅천 애시앙 1·2단지 분양가(2억5900만 원∼2억9200만 원, 84.94㎡)보다 높다.

이에 따라 주민들은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를 요청하는 등 합리적인 분양가 책정을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는 있는 상황이다.

아파트 부실공사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이 의원은 주민들이 지하주차장 부실시공에 따른 바닥 패임, 벽 균열로 인한 베란다 누수, 공동현관문 벽 균열, 화장실 타일 떨어짐 현상 등의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며 완벽한 조치를 주문했다.

2021년 11월 입주를 앞두고 있는 웅천 부영 6·7차아파트와 관련해서는 초등학생의 안전한 통학을 위해 7차-6차-웅동초를 잇는 통학로 조성을 요구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