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수시 공무원노조 "상반기 인사는 줄 세우기식 인사“승진 자리로 이동 위한 줄 세우기식 관행 고착화

여수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이 여수시의 2021년 상반기 정기인사는 특정부서의 무더기 승진, 학연·연공서열파괴, 인맥으로 줄 세우기식 인사라고 지적했다.

21일 여수시청공무원노동조합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 8일 시 인사에 대해 직원들의 사기 저하와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며 "인사는 법과 규정을 준용해 시행돼야 하며 누구나 공감하는 공정하며 공평한 인사, 예측 가능한 인사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노조는 이어 "묵묵히 현업에서 본연의 업무에 충실히 일하는 많은 직원의 요건을 고려해 적재적소에 임용돼야 함에도, 특정부서의 무더기 승진, 학연, 연공서열 파괴, 인맥으로 줄 세우기식 인사라 할 수 있다"면서 "업무보다는 주요 부서, 소위 승진 자리로 이동하기 위해 치열하게 줄 세우기를 하는 부패 관행이 고착화되어버린 현실이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전보 제한자의 전보, 장기근무자 전보 미실시, 경력을 무시한 발탁인사, 외부 소문이 사실로 확인된 인사, 6급 보직 부여 기준 미준수, 승진자 하향전보 미실시 등 형평성에 어긋난 인사로 인해 비판받고 있으며 직원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노조는 "인사는 모두가 만족할 수 없어도 직원 대다수가 인정하고 공감하는 인사여야 한다"며 "공정한 인사로 공직 분위기 쇄신과 조직 발전을 위해 힘써 달라"고 요구했다.

최근 단행된 여수시 상반기 인사에서 4급 국장급 3명과 5급 과장급 11명, 6급 이하 91명 등 105명이 승진했고 575명이 자리를 옮겼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