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 70대 여성 독감백신 접종 후 숨져영암 등 전남 4명으로 늘어

전국적으로 독감 백신 접종 뒤 숨진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여수에서도 70대 여성이 백신 접종 뒤 숨져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23일 여수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쯤 여수에 거주하는 70대 여성 A씨가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2시간여 만에 숨졌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쯤 여수의 한 병원에서 녹십자 독감 백신 접종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접종을 받은 직후 의료진 권고에 따라 병원에서 머무르면서 이상 증상 발생 여부를 관찰했고 별다른 징후가 나타나지 않아 귀가했으나 하루 만에 상태가 급격히 나빠지면서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신경 관련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A씨가 접종한 병원에서는 400명 가량이 백신주사를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영암에서도 지난 14일 유료로 독감 백신을 접종한 50대 여성 B씨가 접종 후 닷새 만인 19일 사망했다.

사인은 뇌출혈로 판단됐지만, 백신 접종 사실을 안 가족들이 접종 후 사망 사실을 보건소에 신고했다.

앞서 순천과 목포에서 80대 남성과 90대 여성이 독감 접종이후 숨졌다.

이들의 사망으로 전남지역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모두 4명으로 늘었으며 전국에서는 30명을 넘어선 상태다.

전라남도는 이들의 사망 원인과 백신 접종 간의 인과관계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에 착수했으며 기본 조사를 마친 뒤 질병관리청에 보고할 예정이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