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 공사장서 외국인 근로자 안전사고로 숨져

여수의 한 해저터널 공사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외국인 노동자가 레일카에 깔려 숨졌다.

11일 여수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0시 20분경 여수시 묘도동 한 해저터널 공사장 내 지하 90m 전력공급시설 시공 현장에서 미얀마 국적 외국인 노동자 A(38)씨가 레일카에 깔려 숨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사고 지점은 공사장 내 지하 90m 전력공급시설 시공 현장이었다.사고 당시 A씨는 현장에서 케이블 매설 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사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종운 기자  ljwzooddy12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