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해수청, 낙포부두 안전하게 '새 단장'노후화된 항만부두 리뉴얼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이 광양항 낙포부두의 안정성 제고와 부두 활용성 증진을 위하여 총 1,596억원을 투입하여 “낙포부두 리뉴얼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여수산업단지 지원부두인 낙포부두는 석유화학제품 등 화물처리를 위해 ‘74~’79년에 건설되어 운영 중 2001년 안전진단시 D등급 평가 후 보수․보강 시행으로 C등급을 유지하였으나, 2013년 정밀점검 결과 D등급 판정에 따른 잔존수명이 한계에 도래하고있다.

특히, 안전사고 발생으로 폐쇄될 경우 대체부두가 없어 이용업체의 불편 및 국가적인 경제적 손실이 예상되어 리뉴얼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2014년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사업으로 선정되었으나 사업성 부족으로 지연되다가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로 올해 3월부터 기초조사용역에 착수하게 됐다.

이번 조사용역은 올해 12월까지 진행되며, 리뉴얼사업을 위한 부두평면 및 선석배치계획, 공사 중 기존 부두의 운영방안 등을 검토하고, 내년 4월경에는 총사업비 협의 등 턴키공사를 착수하여 2025년까지 리뉴얼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강오수 여수해수청 항만건설과장은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사업 추진시 부두운영 지장 최소화에 중점을 둘 것이며, 리뉴얼사업을 적기에 완공하여 낙포부두 안정성 확보 및 운영 활성화를 통해 광양항의 경쟁력을 강화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