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분주한 아침

분주한 아침

                           詩 이삼형 


동튼 새벽녘까지

오가는 이 아무도 없던

빌딩 숲속 아스팔트

 

어느새

신호등에 멈춰선 차량과 사람들

그 수가 헤아릴 수 없는 부지기수

 

저마다

피곤함에 축 늘어진 양어깨

꼬오옥 다문 두터운 입술들

 

오늘 내일

뭐 그리 분주한 지

쉼 없는 하루하루 보내는 우리

 

모레는

솔솔바람에 온몸을 맡긴 채

푸른 하늘을 가슴에 품어보자

이삼형 시민기자  wingk9004@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삼형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