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 31일 여수서 개막이틀간 경연대회․기후변화 체험 전시 프로그램 등 다채

전라남도가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 문화 확산을 위해 ‘2019년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를 31일부터 이틀간 여수 세계박람회장에서 개최한다.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는 2008년 처음 개최돼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 환경부, 전라남도, 여수시,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전남기후·환경네트워크가 주관한다.

올해는 전국 녹색활동 실천가(그린리더), 온실가스 상담사(컨설턴트), 기후·환경네트워크 회원, 기관, 단체 등 총 1천500여 명이 참여해 전국 시·도민의 친환경생활 실천 추진 성과를 되돌아본다. 지역 네트워크 간 소통과 화합의 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31일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그동안의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보여주는 영상을 상영한다. 친환경 생활 실천의 공적을 인정받은 9개 기관과 개인을 시상한다.

이어 참석자들은 각 객석에서 카드섹션을 통해 ‘기후위기 SOS! 나의 지구를 구해줘’라는 캠페인 메시지를 표현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해 의지를 전달한다.

박병호 도 행정부지사는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성과를 나누고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된 뜻깊은 자리”라며 “이번 전국행사 개최를 통해 저탄소사회를 향해 내디딜 용기 있는 작은 발걸음이 지구를 되살리는 큰 발걸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는 기후변화를 넘어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민·관 모두가 협력하고 동참해야 하는 만큼 이번 대회를 통해 저탄소생활의 필요성에 대해 고민해보고, 실천 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도는 전남기후·환경네트워크와 함께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실천운동을 선도하는 그린리더를 양성하고 있다. 또 찾아가는 기후교실 운영, 탄소포인트제 홍보, 기후변화 대응 캠페인 등 기후변화에 대한 관심과 인식을 높이고 저탄소 소비문화가 생활화, 정착되도록 교육과 홍보활동을 계속 전개할 계획이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