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해경, 만취상태로 운항한 선장 적발약 8km를 아찔하게 지그재그 선박 운항

만취상태로 마주 오는 선박을 아찔하게 지나치고, 해상에 설치된 부이를 피하려다 지그재그로 운항해 좌초 직전까지 음주 운항한 예인선 선장이 여수해경에 의해 적발했다.

여수해양경찰서 19일 자정 00시 23분경 광양시 금호동 슬래그매립장 앞 해상에서 예인선 J 호(134톤, 승선원 4명, 부산 선적) 선장 A 모(61세, 남) 씨를 음주운항(해사안전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A 씨는 예인선 J 호가 음주운항이 의심된다는 여수항만VTS 통보를 받고 즉시 구조정을 급파, 광양 금호동 앞 해상에서 음주 측정을 하니 혈중알코올농도 0.130% 가 나왔다.

적발 당시 “선장 A 모 씨는 술을 마신 것은 맞으나, 출항 후 침실에서 휴식을 취했다고 부인하고 있어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음주 운항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바다에서 음주 운항은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의 생명과 재산을 빼앗는 중대 범죄 행위”라며 “무엇보다 선박 종사자 스스로가 법을 잘 지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종운 기자  ljwzooddy12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