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해경, 낚시 중 화상 입은 60대 긴급 이송
여수해경이 화상환자를 이송하고 있다.<사진 제공- 여수해경>

선상 낚시 중 양쪽 다리에 화상을 입은 60대 낚시꾼을 해양경찰이 신속하게 이송했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6시 6분경 다리에 화상을 입어 육지 전문병원 치료가 시급하다는 삼산면 거문도 공중보건의 신고를 받고 경비함정을 이용해 김 모(60세, 남, 순천거주) 씨와 보호자를 고흥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응급환자 김 모 씨는 낚싯배 P 호(9.77톤, 승선원 18명)에 승선해 백도 인근 해상에서 선상 낚시 중 비치된 온수통이 넘어지는 바람에 양다리 종아리에서부터 발끝까지 화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한편, 응급환자 김 모 씨는 생명엔 지장 없이 광주 소재 화상 전문 병원으로 재이송돼 입원 치료 중에 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