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 시내버스, ‘운전자 불친절’ 여전하다시민협, 전년도 비교해 전반적 평가점수 높아져.

여수 시내버스 운전자들이 승객이 완전히 승하차 하지도 않았는데 출발하는 등 불친절이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단법인 여수시민협(이하 ‘시민협’)이 시내버스 이용자의 만족도 평가를 위한 시내버스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시민협은 지난 7월 24일 쌍봉종합사회복지관에서 주관한 청소년자원봉사아카데미 기간에 시내버스 실태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자가 시내버스 탑승 후 실태조사표를 작성하는 방법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했고 34명이 참여하여 총 72건을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시민협에 따르면, 실태조사 평가결과는 이전에 실시한 조사와 비교해 전반적으로 평가점수가 높아졌다고 밝혔다.

여전히 평가점수가 낮은 항목은 ‘승객맞이 상황’, ‘승객이 완전히 승하차후 출발여부’ 등의 운전자친절도에 해당하는 항목이었다.

하지만 이전과 비교해서, ‘승객맞이 상황’은 꾸준히 평가점수가 상승하고 있어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운전기사님이 친절하다”는 조사자들의 의견도 확인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해당 항목은 친절교육만으로 해결할 수 없고 열악한 근무여건과 관계있는 만큼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에, ‘급정거, 급출발, 급차로 변경, 개문발차 및 과속난폭운전 여부’, ‘타고자 하는 승객이 있는 정류장 무정차 통과 여부’ 등은 이전에 비해 다소 낮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대해 조사자들은 “급정거 급출발에 대비해서 안전벨트가 있었으면 좋겠다.”, “난폭운전 아저씨 화난 것 같음”, “시설은 좋으나 기사 아저씨가 안 친절하고 난폭 운전하여 스릴을 느껴버림” 등의 의견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해당항목들은 시내버스 이용자의 안전 및 불편사항과 직결되는 만큼 개선이 시급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시민협은 이번 시내버스 실태조사결과를 여수시에 제출했다며 추후 지속적인 시내버스 운행 모니터를 통해 개선사항을 점검하고 요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