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이용주 의원, 민평당 탈당'대안정치' 합류. 여수 발전을 위해 더욱 뛰겠다

이용주(여수갑) 의원이 민주평화당을 탈당하고 대안신당에 참여하면서 지역내 정치구도의 변화가 주목되고 있다.

이용주의원은 지난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전남 지역 민주평화당 소속 의원 10명과 함께 집단 탈당을 선언했다.

평화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10명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명분으로 양당 정치 극복과 제3지대 대안 세력 구축을 내세웠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민주평화당은 5.18정신을 계승한 민주세력의 정체성 확립과 햇볕정책을 발전시킬 평화세력의 자긍심 회복을 위해 출발했으나, 지난 1년 반 동안 국민의 기대와 열망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한국정치 재구성을 위한 새로운 대안 모색에 나서고자 한다”며 “대안신당은 국민적 신망이 높은 인사를 지도부로 추대하고 시민사회와 각계의 전문가가 대거 참여해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주 의원은 탈당 선언 직후 지역민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지금 새롭게 시작하지 않으면, 제3세력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수 밖에 없을 거라 판단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여수시민들의 뜻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대안정치연대 의원님들을 비롯한 참신한 새 인물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구색을 갖추고 잘 정비해 정당정치의 건설적인 방향으로 전진해 나가겠다.”며, “지역 활동을 더 세밀하게 살피고, 의정활동은 더 적극적으로 임해 여수 발전을 위해 더욱 더 뛰어 다니겠다”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