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해경, 중국어선 응급환자 긴급 이송태풍 영향으로 긴급피난 중, 심한 복통 호소 중국인 선원 육지병원 이송

태풍의 영향으로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여수 해상에서 긴급피난 중인 50대 중국인 선원이 심한 복통을 호소해 해경이 긴급 이송했다.

여수해양경찰서가 12일 오전 5시 19분경 여수시 삼산면 손죽도 남쪽 약 6km 해상에서 태풍의 영향으로 긴급 피난 중인 중국어선 L 호 선원 H 모(52세, 남) 씨가 심한 복통을 호소하여 병원 진료가 시급하다며 구조 요청을 받고 고흥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해경 관계자는 “풍랑주의보 속 응급환자 이송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바다에서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국적, 연령, 시간, 날씨와 관계없이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병원으로 이송된 H 모 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전문 병원의 진료를 받고 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