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시민단체, 박람회장 민간매각 중단 재 촉구매각 시도 권오봉 시장 ‘시민소통시장이 맞는가’ 비난
해수부, “여수박람회장 사후활용, 시민 합의 선행돼야” 입장 밝혀
여수세계박람회장

최근 수개월째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박람회장 민간매각에 대해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무분별한 민간매각시도를 중단하고 공공기반 사후활용을 시행할 것”을 재 촉구했다.

여수세계박람회장 민간매각반대 범시민단체추진위원회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박람회장 민간매각은 박람회 청산으로 가는 길이다”며 “무분별한 민간매각시도 중단과 함께, 공공기반 사후활용을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범추위는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박람회장 사후활용계획을 가장 앞장서 추진해야 할 권오봉 시장이 박람회재단에 민간매각공고를 독촉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하는 시민단체들에게 '일하는 시장 발목 잡는다' '기재부 빚 안 갚으면 여수시가 이자를 물어야한다'는 황당한 논리를 펴고 있다"고 비난했다.

범추위는 “박람회장 부지활용과 관련해 여수지역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지만, 박람회장의 활성화 및 사후활용계획의 성공을 위해서는 여수시와 여수시민들의 이해와 합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해양수산부의 공식 입장을 공개하며, “시민사회와의 합의 없는 매각은 있을 수 없다는 해수부의 입장을 환영하고 지지한다”며 “해수부와 재단은 해양수산관련연구기관 및 산업시설, 기후관련 공공기관 이전 및 설치 등 본래의 사후활용계획을 복원·시행해 대통령공약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여수시는 박람회장 민간매각은 청산 땡 처리에 다름 아니라는 명백한 사실을 겸허히 수용하고 정부, 전남도와 적극 협의 · 협력해 공공가치 사후활용추진에 전력을 다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전남도 역시 도지사공약으로 추진을 선언한 2022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유치와 국제컨벤션센터건립에 더욱 가시적인 노력에 박차를 가할 것”을 촉구했다.

또, 최근 시의회 논의 과정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국립해양기상과학관 부지 매입과 관련해서는 “매각용지 구입보다는 공원용부지에 건립해 시민혈세를 줄이는 방향으로 행정노력을 다해줄 것”을 건의했다.

범추위는 “여수박람회장은 지난 30년 한 세대 여수역사의 애환이 서려있는 살아있는 유적이자 다음 세대에 소중히 물려줘야할 유산이기도 하다”며, “이렇게 소중한 유적과 유산을 돈벌이 업자에 넘겨서는 안된다”고 강조하며, “시민여망에 부응하는 여수박람회장 사후활용, 충실히 수행하라”고 촉구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