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웅천 주민들, 초고층 숙박시설 강력 반발주민들, 조망권은 물론 일조권도 침해 받아
지난 21일 웅천 이순신마리나 회의실에서 강정희 도의원이 주관한 웅천도시계획 관련 현장 간담회가 열렸다.

웅천지구에 들어설 초고층 생활숙박시설을 두고 조망권 침해 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강정희 전남도의원이 지난 21일 웅천 이순신마리나 회의실에서 주최한 '웅천지구 택지개발관련 현장 간담회'에서 인근 아파트 주민들은 "46층 숙박시설이 들어서면 2~6층까지 개방형 주차장인데, 조망권은 물론 일조권도 침해받을 수 있다."며 사생활 침해 등을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해 6월 모 종합건설이 신청한 46층 규모의 생활숙박시설에 대한 주민들의 반대 의견과 이에 대한 전남도와 여수시의 입장을 듣는 자리로 마련됐다.

강정희 도의원은 “여수시의 ‘웅천택지개발사업’에 지역주민들의 불신이 팽배해 특혜의혹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지켜만 볼 수 없기에 해당 지역구 도의원으로서 지역주민들과 함께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보고자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문제를 제기한 생활숙박시설은 지난해 4월 전남도 건축허가 사전승인 신청을 하면서 시작됐지만, 여수시가 사전승인을 철회 요청하면서 미뤄졌다.

여수시는 도시계획 조례나 웅천지구단위 계획 시행지침에 따라 생활숙박시설은 일반 주거지역에서 30m 이상 떨어져야 하지만 지적공사에 의뢰해 측량한 결과 28.01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심의 신청을 철회했다.

이에 대해 고층 숙박시설 사업자 측은 "도로 부분도 절반이 대지로 돼 있어 이격거리가 30m를 넘는다."며 반발하며 지난해 9월부터 다시 전남도 건축허가 사전승인을 신청했고, 전남도는 다시 신청 취하와 사전승인 신청에 따른 보완요구가 이어졌다. 지난 3월에는 여수시를 상대로 행정심판과 행정소송을 각각 제기했다.

현재 여수시와 건설사는 이격거리의 기준을 어디로 설정하느냐를 놓고 견해차를 보이면서 행정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주민들은 "아파트와 숙박시설간 이격거리가 기준인 30m를 넘더라도 주거·교육·청소년문화시설이 밀집돼 있으면 주민 권익을 위해 여수시장이 불허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근 주민자치회 관계자는 “이격거리가 떨어져 있더라도 숙박시설이 들어서려면 교육이나 주거, 문화 환경에 위해 요소가 없어야 하지만, 근처에 여수 유일의 청소년공원과 학교, 어린이집 들이 즐비한 곳이다”며, “보다 적극적인 행정으로 대응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