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경제
여수산단 유해물질 배출조작규탄 시민결의대회’ 열려시민·사회단체들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 결성

여수산단 입주업체들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작 사건을 규탄하는 ‘여수산단 유해물질 배출조작규탄 시민결의대회’가 14일 여수시청에서 열렸다.

여수지역 시민ㆍ사회단체와 노동단체들은 이날 시청 회의실에서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를 구성하고 수치 조작 기업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재발 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범대위는 결의문을 통해 “여수산단은 지난 1998년도부터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지역의 환경보전을 위해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며, “이에 환경부가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관리와 감시를 철저히 수행해 오고 있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기업과 정부로부터 철저히 배신 당한 것에 분노한다”고 규탄했다.

이어 “LG화학, 한화케미칼, GS칼텍스,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등 15개 배출업소에 대해 배출업체들에 철저하게 진상을 파악해 회사법인과 최고경영자를 엄중하게 처벌해 책임을 묻고, 관련된 모든 시설과 공정에 대한 조업중지 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배출 조작의 근원인 LG화학, 한화케미칼, GS칼텍스,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등은 통렬한 반성과 함께 여수 시민에게 무릎을 꿇고 사죄하라"며 "재발 방지 대책과 환경 개선방안을 수립하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4년동안 총 1만3천건 이상이 측정기록부를 조작하거나 허위로 발급한 사실에 건강과 환경의 심각한 훼손우려가 있다”며 “신뢰할 수 있는 전문기관에 건강역학조사와 환경위해성 평가를 시급히 실시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