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 아동학대 후유증

아동학대의 후유증, 들어본 적 있는가? 학대를 당하는 아이들은 다양한 후유증을 가질 위험에 처해있다고 한다.

아이들에게 가해지는 신체학대나 정서학대, 방임, 유기는 자칫 사망에 이르는 신체손상과 중추신경계나 지능, 자아기능 손상, 또래관계 붕괴 등 신체 뿐만 아니라 정신 병리를 일으키는 정서적인 손상까지도 초래할 수 있다. 이처럼 아동학대 후유증은 피해아동이 어른으로 성장한 후에도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다.

아동학대로 인해 또래 관계에 문제가 생기면 해당아동은 우울증을 경험할 수 있다. 우울증은 기분장애 중 하나로 기분장애는 우울증과 조증을 포함한 다양한 증상을 포함하는 개념이다.

여러 유형의 우울장애 중 주요우울장애는 아동 청소년에게 가장 많이 진단되는 기분장애이다. 우울증을 경험하는 아동 청소년은 흥미나 즐거움을 상실하거나 우울한 기분을 겪는다.

또한 우울증에 무기력하고 피로한 증상이 포함되어 있어 청소년은 학업이나 또래 관계 등 사회 활동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힘들다.

우울증 증상에 죄책감이나 자신을 무가치하게 느끼는 감정이 포함되어 있으나, 아동학대 또는 학교폭력 피해를 당하며 또래에게 존중받지 못하는데다가 우울증으로 인해 자신의 임무에서 성과를 내기 힘드니 자아존중감이 손상되는 순환이 반복된다.

이 파괴적인 톱니바퀴에서 구호 받지 못하는 아동은 자기 자신을 크게 파괴하기도 한다.

어른들은 청소년을 보며 곧잘 “저 때가 좋을 때다.”라고 말한다.
그 좋은 때를 지켜주는 것도 우리 어른들의 몫임을 기억하며, 우리 경찰도 꽃 같은 아동들이 무사히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아동학대 예방함으로써 좋은 토양을 아동청소년에게 제공할 것을 약속한다.

          여수경찰서 경무계 순경 정두리

여수투데이  webmaster@ystdnews.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수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