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세계박람회장 매각 추진에 시민단체 ‘반발’민간매각 추진 중단하고 공적 활용정책 수립 촉구.

여수선언실천위원회와 동서포럼이 여수세계박람회장 민간 매각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들은 9일 성명을 통해 “세계박람회장을 매각하는 것은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유산과 정신에 반하고, 2022년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개최 계획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며, "여수세계박람회장 부지 민간매각 추진을 당장 중단하고 공공적 활용정책 수립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바다와 연안의 소중함을 온 인류에게 깨우쳐 지구변화로 인한 지구의 위기해법을 바다에서 찾아 제시하겠다는 '여수선언'을 유엔 산하 참가국들과 약속했다"며 "이는 이윤추구가 최우선인 민간자본이 실행할 수 있는 사안이 결코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한 "2012여수세계박람회는 수도권 집중화와 지방소멸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소외된 남해안권을 되살리기 위한 국가 전략적 메가이벤트로 향후 남중권발전의 허브역할을 해야 할 공간"이라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역할과 재원을 나눠 추진할 정책과제"라고 말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동서포럼과의 간담회를 통해 참여정부가 여수박람회를 유치한 것은 일회성이 아닌 지역미래발전의 성장 동력으로 삼기 위해서였다"며 "이 부지를 민간매각 해버리면 문재인대통령의 약속은 물거품이 되고 여수세계박람회의 가치 역시 그와 함께 사라지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간매각의 근거로 내세우는 경제논리는 매우 근시안적인 것"이라며 "보다 정확하고 바람직한 경제논리는 박람회장을 성공적인 공공시설 및 가치 높은 용도의 공간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금은 전라남도지사와 여수시장이 내건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유치에 모든 역량과 지혜를 결집할 때"라며 "대안이 전혀 없는 것도 아닌 여수세계박람회장 부지를 서둘러 매각하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