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해경, 지네에 물린 섬마을 응급환자 긴급 이송지네에 물려 의식 및 시력 저하 신속히 육지병원으로 옮겨
여수해경이 응급환자를 119에 인계중이다.   <사진 여수해경 제공>

지네에 물려 의식 및 시력 저하를 동반한 응급환자가 여수해경에 의해 육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여수해양경찰서는 9일 오전 4시 29분경 여수시 삼산면 초도에 거주한 박 모(56세, 남, 초도거주) 씨가 자택에서 잠을 자던 중 지네에 입을 물려 의식 및 시력 저하가 오자 부인과 함께 삼산 초도보건지소를 내원하여, 진통제 등 응급처치를 받고 여수해경 경비정을 이용해  고흥 소재 병원으로 이송조치했다고 밝혔다.

해경 관계자는 “공중보건의와 해경의 신속한 응급처치로 인해 응급환자 박 씨는 호흡ㆍ맥박ㆍ혈압 등 정상 수치로 돌아올 수 있었다며, 건강상 이상 없이 고흥 소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무사히 자택으로 귀가했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해경은 올 현재까지 해상과 도서 지역에서 43명의 응급환자가 발생해 경비함정과 헬기를 이용 긴급 이송했다.

이종운 기자  ljwzooddy12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