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권오봉 시장 ‘여순사건 조례 재의요구' 철회했으나 '?'권 시장, 제3의 명칭으로 조례 개정 전제하에
서 의장, ‘전제’ 권한 없어 동의 못해
권오봉 시장이 ‘여순사건 희생자 사업 지원조례 개정안’에 대한 재의 요구를 철회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여수시 제공>

권오봉 시장이 최근 명칭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여순사건 희생자 사업 지원조례 개정안’에 대한 재의 요구를 철회했다.

권 시장은 24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 유족회의 입장과 지역사회의 화합‧결집이 최우선이라며 시의회가 시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제3의 명칭으로 조례를 개정한다는 전제하에 재의 요구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위원회 명칭 논란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시민 다수 의견을 수렴하고 여순사건 희생자와 유족의 빠른 명예 회복을 위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앞서 22일 권 시장은 황순경 유족회장과 서완석 시의회 의장을 만나 제3의 명칭을 받아들이는 전제하에 재의요구를 철회하겠다고 이야기했으나, 서의장은 그 자리에서 의장 개인이 합의 할 권한이 없다며 동의를 하지 않고, 시가 공감대가 형성된 제3의 명칭 안으로 시의회에 수정안을 올리면 의원들이 당연히 논의하지 않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이 제3의 명칭으로 조례를 개정한다는 전제하에 재의 요구를 철회했지만 서 의장이 이에 대해 동의를 하지 않은 상황에서 시의 수정안 상정에 대해 향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시는 특별법 제정 등 여순사건 현안을 논의할 시민추진위원회를 상설화하기 위해 지난달 20일 제191회 시의회 임시회에 조례 개정안을 제출했다. 시의회는 개정안 명칭을 ‘추모사업 시민추진위원회’에서 ‘위령사업 시민추진위원회’로 수정 의결했다.

이에 일부 종교단체는 조례 명칭이 종교적 성향에 맞지 않는다며 위원회 참여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자, 시는 지역 시민사회와 종교 단체가 모두 참여할 수 있도록 지난 11일 시의회에 재의요구서를 제출했다.

그러자 서완석 의장은 "권시장이 재의요구서에 객관적이고 보편적인 용어를 사용해야 하나 일부 종교단체의 입장만을 두둔하고 있다"며 "조례안 제6조의 추진위원회 명칭만을 문제 삼고 있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억지주장일 뿐이다"고 주장하고 반발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