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그대 그리고 나

그대 그리고 나

詩 이삼형


일 년여 긴 시간을 인내하며 기다리다

보름 남짓 뭇 사람들의 가슴에

환한 웃음꽃을 선사했던 벚꽃님은

 

간밤 내린 봄비에

자신의 발자취를

드넓은 하이얀 꽃밭으로 남기네


이제

삼육오 설렘속 맞이한 님은 갔어도

또 다른 꽃님을 마중하려하네


허전한 내 빈자리 채워주려

여기저기 불그레한 철쭉이

날 휘감으며 진한 향기를 전하고 있네

 

 

이삼형 시민기자  wingk9004@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삼형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