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입춘

입춘

  이미숙   


새해라고  선물받은 1월한달

어느새 다 써 버리고  2월의 네째날  

오늘이 입춘인데 새벽산의 공기가 

 너무나 차겁고 매섭습니다


산자락을  타고 어데쯤인지 모르지만

사방을 둘러보니  꽁꽁꽁  얼어 붙은산 

봄이 얼마나 바뻤음  산자락이 녹아 내리고 

여기저기 온통 봄봄 봄투성  입니다


설익은 청매화가  삐꼼히  노래하고

그 틈에선 넘어지지 않으려고  뒤뚱뒤뚱

겨울과 봄   나무와 나무 하늘과 하늘

봄줄로  나를 꽁꽁  묶습니다

아  오늘은  입춘입니다

 

 

이미숙 시민기자  fog0725@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