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
전남, 첨단 R&D 축산악취 저감사업 추진 강화전통식품 유래 미생물 활용한 사료 첨가제 개발로 50% 이상 감소 기대

전라남도식품산업연구센터가 축산악취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한 ‘전남 축산농가 악취 저감을 통한 생활환경 개선’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 전라남도식품산업연구센터에 따르면 ‘전남 축산농가 악취 저감을 통한 생활환경 개선’ 사업은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역 현안문제 해결형’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전통식품에서 유래한 미생물, 복합효소 등을 활용해 축산 악취를 50% 이상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사료첨가용 바이오소재를 개발하는 사업이으로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국비 28억 원 등 총 5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전라남도식품산업연구센터는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 축산농가 악취 저감을 통한 생활환경 개선사업 워크숍을 지난 25일 개최했다.

워크숍에서는 박호용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박사, 임성일 한국식품연구원 헬스케어연구단 박사, 선상수 전남대 교수, 지역 축산농가 대표 등 각계 전문가가 참여해 R&D를 통한 악취 저감기술 개발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1월 현재 전남지역에선 가축 2천700만 마리를 사육, 연간 600만t의 분뇨가 발생하고 있어 축산악취 민원이 계속 늘어 해결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