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경제
지난해 여수·광양항 총물동량 3억톤 넘어23년 여수항 개항 이후 사상 최대 물량

지난해 여수·광양항의 총물동량이 3억톤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광양항만공사가 22일 2018년도 여수·광양항의 총물동량을 집계한 결과 3억300만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1923년 여수항, 1986년 광양항 개항 이래 최대 물량이며 2007년 2억톤 달성 이후 11년 만에 이뤄낸 것이라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공사는 국내 수출입 물동량 1위이며, 국민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우리나라 최대 산업항인 여수·광양항이 3억톤을 달성함으로써 세계 10위권 항만으로의 진입을 위한 교두보가 마련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한 공사는 지난해 컨테이너물동량이 240만1,000TEU를 달성했으며, 이는 2014년 233만8,000TEU 달성 이후 감소 추세에 있던 컨테이너물동량이 크게 반등한 결과이자 컨테이너부두 개장 이후 최대 실적이라고 덧붙였다.

공사는 장기화되고 있는 해운경기 불황과 한진해운 파산 등 여수·광양항을 둘러싼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공사의 적극적인 물동량 유치 노력과 여수·광양항 유관기관 및 업·단체들이 합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공사는 3억톤 달성을 기념하기 위해 그동안의 여수·광양항 발자취를 되새기고, 국가 산업 발전을 견인하는 글로벌 종합항만으로서의 역할과 미래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오는 24일 월드마린센터에서 ‘여수·광양항 3억톤 달성 기념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여수·광양항 3억톤 달성에 기여한 유관기관 및 업·단체 임직원들이 함께할 예정이며, 개회식을 시작으로 기념사 및 축사, 유공자 포상 등이 계획돼 있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기념식에서 2019년 총물동량 3억1,000만톤, 컨테이너 물동량 255만TEU를 목표로 2027년까지 총물동량 4억톤, 컨테이너 물동량 370만TEU를 달성하기 위한 여수·광양항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