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발열의자부터 온실텐트까지'버스정류장 발열의자 54곳 , 칼바람 막을 온실텐트도 73곳 설치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온실텐트<사진 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영하권 강추위 속 버스정류장에 발열의자와 온실텐트 설치를 늘려가고 있어 호응을 받고 있다.

시는 지난해 말 버스정류장 발열의자를 기존 44곳에서 54곳까지 늘리고 이달 중 40곳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차가운 바람을 막을 수 있는 온실텐트도 서시장 등 73개 정류장에 설치했다. 온실텐트가 설치된 정류장 안쪽은 바깥 기온보다 2~3도가 높고, 발열의자도 있어 많은 시민들이 추위를 피하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발열의자는 내부에 열선이 있어 전원이 공급되면 35~38도 정도로 따뜻해진다. 온도센서에 의해 외부온도가 15도 이하일 때만 작동하며 재질은 열전도율이 높은 탄소섬유로 일반 금속선에 비해 전기요금도 25% 이상 절감할 수 있다.

앞서 시는 지난 2017년 12월 시민편의를 위해 발열의자와 온실텐트를 시범 운영한 후 점차적으로 확대했다.

온실텐트는 3월까지 운영 후 일시 철거했다가 겨울철 다시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매서운 추위를 피할 수 있어 발열의자와 온실텐트 호응이 높다”며 “앞으로도 시민생활과 밀접한 시책을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