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웅천 부영아파트 하자 조속해결 촉구정경철 시의원, 웅천 1차~5차 하자 2,215건, 미처리 109건

여수시의회 정경철 의원이 지난 21일 189회 정례회 5차 본회의 10분 자유발언을 통해 부영아파트 부실공사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고 조속히 하자를 완료할 것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최근 몇 년 새 지어진 1차, 2차 3차, 5차 웅천부영아파트 2300여 세대가 욕실 벽타일과 마루가 들뜨고 벽지가 훼손되며 곰팡이가 발생하는 등 하자발생 건수가 통틀어 2215건이 접수돼 현재까지 2106건이 처리되고 109건은 미결됐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입주민의 말을 빌러 “여수가 부영시로 불리는 데 공사를 이렇게 해 놓고 또 허가 받고 짓고 있다”며“공사 저가발주가 근본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공사인 부영그룹과 이를 관리 감독하는 여수시가 하자 미처리 세대에 대한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하자 보수를 시행했더라도 또 다른 불편사항이 없는지 지속적인 관심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공자가 하자 보수만 제대로 하면 된다는 식이 아니라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해 대처해 나갈 수 있도록 강력한 행정력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정경철 의원은 부영측에 입주민들의 하자 미보수 건을 조속히 처리하고 입주민들의 아픔을 헤아려 또 다른 불편사항에 귀를 기울여 줄 것을 촉구했다.

이어 대기업의 가치를 스스로 손상시키지 않도록 부실공사 재발방지에 그룹차원의 반성을 요구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