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탱커선-어선 충돌, 해경과 어선이 승선원 11명 전원 구조

거문도 해상에서 탱커선과 어선이 충돌하여 어선 어창이 침수됐으나, 어선과 해경의 신속한 배수 작업과 대응으로 승객 11명이 전원 구조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6일 오전 5시 9분경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남쪽 14.8km 앞 해상에서 탱커선 S 호(746톤, 승선원 9명, 한국선적)와 M 호(139톤, 승선원 11명, 쌍끌이기선저인망, 경남 사천선적)가 충돌했다.

여수해경은 경비함정 3척과 해경구조대를 사고해역으로 급파해  다른 어선 3척과 함께 배수펌프 등 방수장비를 동원하여  침수중인 M 호를 임시 조치하고, 삼산면 손죽도 인근 안전해역까지 예인 후 파손된 곳을 수리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해경 관계자는 “양 선박 선장 상대 음주 여부 확인 결과 이상이 없는 상태였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위해 항적도 및 선박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S 호는 15일 오후 1시 20분경 울산 온산항에 출항 제주로 항해중이였으며, 어선 M 호도 지난 8일 오전 8시 30분경 완도항에서 조업차 출항 이동 중 거문도 인근 해상에서 서로 충돌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