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
전남도, 여수시, LG화학과 2조 6천억 투자협약고부가 기초소재 생산시설, 300여 명의 새 일자리 창출 기대

전라남도와 여수시가 지난 3일 ㈜LG화학과 2조 6천억 원을 투자해 납사분해시설(NCC)과 고부가 폴리올레핀(PO) 생산시설을 건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LG화학 여수공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진수 LG화학 대표이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관계 공무원과 LG화학 직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투자협약에 따라 LG화학은 여수 화치동 확장단지 33만㎡ 부지에 2021년까지 2조 6천억 원을 투자해 납사분해시설 80만t, 고부가 폴리올레핀 80만t 생산 시설을 건립한다.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300여 명의 새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이번 투자로 LG화학의 납사분해시설 생산능력(에틸렌 생산량 기준)은 330만t으로 늘어 국내 1위를 확고히 하게 된다. 고부가 폴리올레핀의 경우 이번 80만t 증설을 포함해 2022년까지 180만t 생산능력을 갖추게 돼 LG화학이 이 분야 아시아 1위 및 글로벌 톱3 업체로 도약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부가 폴리올레핀 세계시장은 지난해 약 13조 원에서 2022년 18조 원 규모로 연평균 7% 이상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전 세계에서 LG화학, 다우케미칼, 엑슨모빌 등 일부 기업만이 핵심 촉매기술 등을 보유해 진입 장벽이 높은 유망사업이다.

LG화학은 이번 투자를 통해 에틸렌 등의 기초원료에서부터 촉매와 최종 제품까지 수직계열화를 더욱 강화하고 앞으로도 안정적 수익성을 창출하는 기초소재 분야에 투자해 연간 3조 원 규모의 매출 증대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기업하기 좋은 지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특히 석유화학 업계에서 건의한 용수, 용지, 전기, 부두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프라 확충에 관계 부처, 관련 기관과 협의해 적극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