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거문 항로에 최신형 초쾌속선 ‘하멜호’ 7월 운항

여수와 거문도를 연결하는 항로에 최신형 초쾌속 여객선이 투입돼 7월 중순부터 운항을 시작한다.

여수시와 여수지방해양수산청 등에 따르면 여수-거문도 항로 여객선 운항회사로 선정된 ㈜케이티마린이 올해 초 세계적인 쾌속선 건조회사인 네덜란드 다멘조선에 발주한 여객선이 최근 건조 완료됨에 따라 7월 5일 취항식을 갖고, 7월 중순부터 1일 2회 왕복 운항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150억원을 들여 건조한 이 선박은 ‘하멜호’로 명명됐으며 총톤수 590톤(길이 42.16m, 폭 11.3m, 깊이 3.8m)의 알루미늄 합금 재질이며, 워터젯 4기를 장착해 최대 42노트(시속 약 80km)의 속도를 낼 수 있으며, 정원은 승객 423명, 선원 7명이다.

여수-거문 항로는 그동안 잦은 결항과 운항편수 부족 등으로 끊임없이 주민 민원이 발생해 왔다.

관계기관에서는 이번 선박 취항으로 이러한 민원이 대폭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케이티마린 관계자는 “거문도를 비롯한 삼산면 주민들의 민원해소는 물론 거문도․백도 등 여수지역 섬 관광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최신형 쾌속선을 신규 건조할 정도로 이 항로에 애정을 갖고 사업을 시작하는 만큼, 지역민들의 협조와 성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