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여수에코국제음악제, 6월 20일 개막여수의 푸른 바다에서 ‘감각을 깨우다’

올해로 9회를 맞이하는 ‘2024 여수에코국제음악제’(이하 YIMF)는 ‘감각을 깨우다’를 주제로 오는 6월 20일부터 23일까지 GS칼텍스 예울마루에서 열린다.

여수시가 주최하고 (재)범민문화재단이 주관하는 YIMF는 예술감독 김민지(서울대 교수)를 주축으로 백주영, 이지혜, 김남훈, 이현웅, 송지원, 이한나, 이수민, 이경준, 윤혜리, 일리야 라쉬코프스키, 원재연, 조재복, 아렌트 흐로스펠트, 첼리스타 첼로 앙상블 등 국내외로 저명한 연주자들이 무대에 오른다.

20일은 국내외 연주자와 여수 출신 연주자가 모차르트 ‘희유곡 잘츠부르크 교향곡 제1번’, 비발디 ‘콘체르토 그로소’, 드보르작 ‘현을 위한 세레나데’와 함께 YIMF 위촉곡으로 안성민 작곡가의 ‘음악이 에코다’를 연주할 계획이다.

21일에는 하이든 ‘현악 4중주 종달새’, 베버 ‘피아노, 플루트와 첼로를 위한 3중주’, 멘델스존 ‘현악 8중주’를, 22일에는 포레 ‘돌리 모음곡’, 아렌스키 ‘현악 4중주 2번’, 슈베르트 ‘피아노 5중주 송어’를 선보인다. 마지막 23일에는 첼리스타 첼로앙상블이 차이코프스키 ‘백조의 호수 중 왈츠’, 존 윌리엄스와 엔니오 모리꼬네, 포퍼 ‘콘서트를 위한 폴로네이즈 Op.14’ 등을 들려준다.

이와 함께 여수공항 등 전남 동부권 일원과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기업에서 공연되는 ‘넷제로 페스타 여기 있수’가 예정돼 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