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수시, 민선 8기 첫 ‘노사민정협의회’ 개최‘여수국가산단 산업재해 희생자 추모 및 안전기원탑’ 명칭 결정

여수시가 지난 2일 시청 회의실에서 상생‧소통‧협력을 위한 ‘2022년 하반기 여수시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했다.

민선 8기 들어 처음으로 열린 이날 협의회에는 노사민정 각 계를 대표하는 12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위촉장 수여, (가칭)여수국가산단 희생자 추모탑 건립 기탁금 전달식, 안건협의 순으로 진행됐다.

협의회는 이날 회의에서 추모탑의 공식 명칭을 「여수국가산단 산업재해 희생자 추모 및 안전기원탑」으로 확정했다.

추모탑 건립을 위한 기탁금으로는 ▲노동계 7개 단체가 5천 1백만 원 ▲여수산단공장장협의회 소속 34개 회원사가 3억 8천 5백만 원 ▲여수상공회의소 등 기타 단체에서 5천 1백만 원을 마련해 이날 총 4억 8천 7백만 원을 전달했다.

추모탑은 10억 원(시비 5억, 기탁금 5억)의 사업비가 투입돼 삼동지구 여수안전체험교육장 내에 70평 규모로 건립된다.

시는 공모 등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착공하고 7월 안전체험교육장 준공에 맞춰 건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올해 크고 작은 안전사고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시에서도 근로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산단안전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면서 “안전체험교육장이 내년 본격 운영되고, 산업재해 희생자를 위한 추모탑이 건립되면 산업현장에서의 안전의식을 강화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종운 기자  ljwzooddy12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