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경제
여수상의, 한국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 폐쇄 철회 요구공공기관 지방분산 배치에 역행하는 것

여수상공회의소가 도내 수출기업의 금융지원을 전담하고 있는 한국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가 또 다시 폐쇄 위기에 오른 것에 대해 유감 표명에 나섰다.

수출입은행은 지역의 해외 플랜트, 건설업체 등에 이행성 보증 발급 및 원자재 수입에 필요한 무역금융 등 정책성 여신 지원과 해외진출 기업에 운영자금 등 금융지원을 제공해 주는 기재부 산하의 공적수출신용기관이다.

여수상공회의소는 순천‧광양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최근 기재부 공공기관 혁신(안)에 포함된 한국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 폐쇄와 관련하여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워진 수출 환경을 극복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 폐지를 반대하는 건의서를 기획재정부를 포함한 정부, 국회 등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특히 수출입은행의 혁신 얘기가 나올 때 마다 여수출장소 폐쇄 언급이 나오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전남동부권역 3개시(여수, 순천, 광양)의 년 간 수출입 규모(2021년 말 기준)가 734억불에 이르고 있고, 이는 울산과 인천에 이어 전국 3위의 실적이며, 광주전남 전체 수출액의 67%를 차지하는 핵심수출 지역임을 강조했다.

또한 최근 5년간 전남동부권의 30여개 지역 기업들이 약 6천억여 원에 달하는 자금지원을 받고 있다며, 전남동부권 기업들의 수출입과 해외투자 지원을 비롯해, 신용대출 위주의 금융업무와 다양한 무역 정보를 제공해 온 여수출장소를 폐쇄한다는 사항은 납득할 수 없는 입장이다.

더욱이 글로벌 경기둔화로 수출시장 경색국면이 장기화 되면서 중화학산업의 업황 부진이 수출입은행의 건전성 저하로 이어진다는 이유로 조직 축소를 단행한다는 것에 대해 지역상공인들은 시장논리를 앞세워 공적 수출신용기관으로 역할을 도외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수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가 폐쇄될 경우, 우리지역 중소 중견 수출기업들의 경영활동이 크게 위축될 뿐만 아니라, 당장 수출입은행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광주지점을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은 경제적, 시간적 비용의 증가로 이어져, 기업 활동에 큰 부담이 될 것이 자명하다.”고 말하면서 “여수출장소 폐쇄는 공기업 및 공공기관 등의 지방분산 배치와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며, 현정부의 기업 친화적 경제정책 기조에도 크게 반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