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해경, 신북항 계류중인 어선 7척 바지와 표류여수 신북항 어선 바지 계류줄 끊어져 7척 어선 표류
여수 신북항 바지와 계류된 어선이 표류 중 잔교에 걸려있다.(여수해경 제공)

여수 신북항 해상에서 기상 불량 등으로 피항해 있던 어선 7척이 바지 계류줄이 끊어지면서 표류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저녁 8시 36분경 여수시 신북항 계류지에서 소형(1~3톤급) 어선 7척이 계류바지와 함께 표류하여 잔교와 충돌해 3톤급 어선 A호와 1톤급 어선 B호가 잔교 하부에 걸려있는 것을 어선 소유자와 선박 선장들에게 알려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켰다.

어선 표류로 인해 어선 A호와 B호가 잔교하부에 걸리면서 선박 하우스 부분이 파손되는 피해는 보았고 다른 어선들은 다행히 무사했다.

어선들은 태풍 피항 차 신항 바지로 이동해 계류 중이었고 바지 계류색이 끊어지면서 어선들과 함께 표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기상 불량 등으로 다른 장소에 계류 시 선박소유자의 수시 순찰과 점검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