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경제
LG화학 여수공장, 석유화학 업계 최초 TMS 관제센터 구축365일 24시간,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으로 선제적 환경관리 실현

LG화학 여수공장이 환경부로 전송되는 TMS(굴뚝자동측정기기, Tele-Monitoring System)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 및 대응하는 TMS관제센터를 석유화학 업계 최초로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2020년 4월 환경부의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제도 시행으로 TMS 설치 의무 대상이 과거 대비 확대됨에 따라, 보다 정확하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작년 8월부터 TMS관제센터를 구축하고 전문 전담인력 4명을 채용하여 배치했다.

TMS관제센터는 365일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 및 이상 발생에 대한 조치, 법정검사 등 철저한 관리와 계획적인 수검을 주 업무로 한다.

LG화학 여수공장은 현재 설치된 37개의 TMS를 포함, 올해 말까지 총 288억원을 투자하여 73개까지 확대·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LG화학 여수공장 관계자는 “환경안전 통합 Monitoring 및 비상 대응 체계를 석유화학업계 최초로 구축함으로써 대기 및 수질 오염원 배출을 포함한 환경안전 Issue에 대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