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전창곤 여수시장 예비후보, 중립선언최종 경선 두 후보에게 공정한 경쟁 해달라
민주당 여수경선은 줄세우기, 공작 정치의 종합판

전창곤 여수시장 예비후보가 일부 지지자들이 정기명 예비호보를 지지한 것에 대해 자신은 중립을 지킬 것을 밝혔다.

전창곤 예비후보는 3일 “여수시민과 당원동지들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사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며 정치에 뛰어들었지만. 이번 경선 과정을 거치면서 우리 여수의 후진적인 구태정치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 것을 보고 한 명의 후보를 떠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도 심경을 밝혔다.

전 후보는 먼저 “시민들과 당원들의 뜨거운 지지와 성원에 감사 드린다. 저의 부족함 때문에 후보로 선출되지 못했다”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전 후보는 ““이번 경선과정은 민주당의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여수시민들을 우롱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토로했다.

전 후보는 “공정하게 경선과정을 관리해야 할 공관위원들로서 공정관리는커녕 특정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시․도의원 후보자를 줄 세우기 하고, 지역위원회 당직자가 특정 후보를 지지하라고 당원들에게 연락하는 비열한 행태는 명백히 비난받아야 마땅한 행위다”고 지적했다.

전 후보는 “여수가 무한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갖고 있지만, 제대로 경쟁력을 갖지 못한 것은 시민의 이익은 안중에도 없고 자신들의 이익만을 추구한 구태정치 때문이다”고 비난했다.

또, “지역과 시민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 자신만의 영화를 위해 지역을 편가르고, 시민을 줄세우고, 서로 비방하고, 배신하는 정치 풍토를 만들었다. 이제 이런 분열과 불통의 구태정치로는 더 이상 여수의 발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록 경선에 탈락함으로써 제가 꿈꾸던 ‘시민이 대접받는 행복특별시’로의 여정에 조금의 차질이 생겼지만, 계속 시민들 곁에서 여수의 미래를 위해 함께 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전 후보는 마지막으로, “최종 경선을 남겨 놓은 두 분의 후보들도 공정한 경쟁을 통한 건승을 기원한다”며 특정 후보 지지가 아닌 중립의 입장임을  명확히 밝혔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