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전창곤 여수시장 예비후보, “권오봉 예비후보는 허위사실 유포 말라”토론회 통해 권오봉 예비후보 측근 비서실장 권리당원 신청서류 접수 사실 확인, 사퇴해야
권오봉 예비후보 ‘공직선거’ 개념조차 없어..., 민주당 시장 경선 후보 부적절

전창곤 여수시장 예비후보가 권오봉 예비후보 최측근 비서실장의 권리당원 접수 의혹 관련 해명에 적극 재반박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전창곤 예비후보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4월 22일 열린 여수mbc에서 주관한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 토론회에서 권오봉 예비후보는 “공무원인 최측근 비서실장이 권리당원 신청서를 접수했느냐”는 질문에 “도당에 단순 전달한 것이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전창곤 예비후보는 “토론회에서 권오봉 예비후보가 발언을 통해 접수한 사실을 시인했다”며, “시민들에게 공개 사죄하고,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특히, 전창곤 예비후보는 “권오봉 예비후보의 발언은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식의 궤변이라고 재차 강조하며 “평생 공직에 몸담았다며 입버릇처럼 이야기하면서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규정하고 있는 공직선거에 대한 개념조차 없다며, 민주당 시장 경선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전창곤 예비후보는 권오봉 예비후보의 “권리당원에 대한 모집을 지시한 적이 없으며, 또한 당시 비서실장의 단순 전달행위 자체는 법률위반 사항이 아니다.”라는 해명에 대해, "법률 위반이 아니면 적법한 행위인가? 시장 비서실장이 사적으로 시장의 선거를 돕기 위해 대리로 접수한 것은 떳떳한가? 적반하장의 궤변 늘어놓지 말고 시민들께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권오봉 예비후보가 "다른 시장후보 캠프에서는 권 예비후보를 컷오프 시킬 목적으로 공관위원들에게 문자폭탄까지 보낸 얘기가 들리고 있으며 입장문을 통해 권 예비후보가 선거법을 위반한 것처럼 허위사실로 시민들을 호도하고 있다"며, “무소속으로 나간다는 허위사실 유포도 당장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전창곤 예비후보는 "권 예비후보야말로 위 사실에 대한 근거가 있으면 밝히고 허위사실 유포하지 말라."며, "의혹을 밝히라는 요구에 정치공작 운운하는 권 예비후보야말로 적반하장의 극치이며, 여수 정치, 나아가 대한민국의 수치이다."라고 맞받아쳤다.

한편, 전창곤 예비후보는 권오봉 예비후보의 측근 비서실장의 권리당원 신청서 접수와 관련하여 전남도당 공관위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철저한 조사’, ‘후보 사퇴’, 공정경선을 위해 권리당원 여론조사 대신, 일반시민 100% 여론조사 방식을 채택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전 예비후보는 토론회에서 대리접수 사실을 확인한 만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에도 진정서를 제출하여 철저한 조사를 바탕으로 그에 합당한 징계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