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전창곤 여수시장 예비후보, '아파트 입주민 권익보호' 약속아파트 입주민의 권익보호 민관합동 전담기구 설치
기술사, 변호사 등 전문가 참여를 통한 하자조사 및 진단, 집단소송 등 지원

전창권 여수시장 예비후보가 취약한 아파트 입주민의 권익보호를 위해  전담가구를 설치하겠다고 공약을 발표했다.

전 예비후보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아파트는 우후죽순 생겨나는데 아파트 입주민들에 대한 권익을 보호하는 장치는 부족하다며, 임대아파트 하자보수와 분양전환, 아파트 부실시공 문제 등이 심각한데도 이를 전문적으로 조사하고 입주민들을 지원할 수 있는 장치가 부족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혼자 해결하기에는 너무 어려워 피해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최근 웅천 부영아파트 2·3차 아파트의 사례를 보면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목적으로 10년간 임대 거주 후 분양 전환이 가능한 공공임대아파트 인데도 높은 금액의 분양가를 제시하여 입주민들이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부실시공으로 인한 누수와 침수, 타일 파손, 뒤틀림 등 하자 문제도 심각한 상황에서 아파트 입주민들은 비상대책위를 구성하여 대기업과 힘겨운 싸움을 해오고 있다.

전 예비후보는 "여수시의회에서도 수차례에 걸친 시정질의와 웅천부영 2·3차 아파트 하자보수 조속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며, 전담기구 설치를 통해 아파트 입주민에 대한 권익보호를 제도화해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러한 갈등 해결을 위해 시정부가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전 예비후보는 "여수시에 기술사, 건축사, 변호사 등 민간 전문가와 전담공무원등으로 구성된 아파트 입주민 권익보호기구를 설치해 임대아파트를 포함한 아파트 하자조사 및 진단, 건설사 및 분양사 관련 집단민원 등을 투명하게 조사하고 처리하고, 건설사 상대 집단소송 등 법률지원을 통해, 부실시공하는 건설사, 입주민의 권익을 무시하는 기업은 더이상 자리잡지 못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