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수 찾은 이재명, 사람들로 '인산인해'부인 김혜경 씨와 ‘매타버스’ 타고 낭만포차 거리 방문

호남 방문 일정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부인 김혜경 씨와 여수 낭만포차 거리를 방문했다.

27일 오후 8시께 낭만포차 거리에 도착한 이 후보는 한 시간여전부터 입구부터 자리한 수백 명의 인파에 휩싸였다.

낭만포차 거리에는 이 후보를 직접 만나기 위해 모인 수백명의 시민들과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가운데 지지자들은 이날 생일을 맞은 이 후보에게 꽃다발과 생일축하 케익을 건네며 환영했다.

지지자들은 "이재명 대통령", "이재명 화이팅"을 외치며 연호했고, 이 후보는 시민들과 주먹 인사를 건네기도 하고, 사인 요청에 흔쾌히 사인을 해 주는 등 시민들과 함께 했다.

당초 낭만포차 거리에서 즉석 연설이 계획돼 있었지만, 발디딜 틈 없이 많은 인파가 몰려 들면서 연설 계획은 취소돼, 연설을 기대했던 시민들은 곳곳에서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낭만포차에서 하멜전시관까지 짧은 거리를 이동하면서 시민들과 관광객들을 향해 인사를 건넸다.

잠시 하멜 전시관 앞에 선 이 후보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을 향해 “여수가 아름답다. 아름다운 밤에는 가까운 친구, 연인, 가족들하고 이 순간만이라도 행복하게 보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여수에서의 짧은 일정을 마치고 오후 9시께 첫 지역 선거대책위원회 발족이 예정된 광주로 이동하는 차편에 올랐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