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널 그리며

널 그리며

 

하나 둘 셋 소리 없이

점을 묻혀간다 백지(白紙)에

 

첫 만남 수줍음 때문인지

잠시 움츠리고 있더니

 

불그레한 낯빛은 사라지고

구름에 달 가듯 그림자가 진다

 

낮엔 해처럼 밤엔 달처럼

닮은 듯하나 다른 생김새

 

영겁(永劫)의 시간을 지나

오롯이 하나가 되어가니

 

널 향한 그리움 붉은 눈물이

백지(白紙)를 한없이 채우고 있다

 

詩 이삼형 시민기자

 

이삼형 시민기자  wingk9004@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삼형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