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해경 관내 3분기 해양사고 총 95척 발생전년 동월 대비 해양사고 48척 증가, 운항부주의, 정비불량이 원인

여수해양경찰서 관내 3분기 해양사고를 분석한 결과 선박사고는 총 95척이 발생했으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것으로 나타났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3분기 관내에서 발생한 해양사고는 전년 대비 48척이 증가한 총 95척이 발생했으며, 사고 주요 요인은 해양종사자의 운항 부주의가 42척(44.2%)으로 가장 많았고, 정비 불량이 30척(31.6%)을 차지했다.

선박 종류별 사고 현황을 보면 어선사고가 45척(47.4%)을 차지했으며, 레저선박 23척(24.2%) 등의 순으로 사고가 발생했다.

또한 3분기 6대(충돌, 좌초, 전복, 화재, 침몰, 침수) 해양사고로 45척의 선박사고가 발생하여 3분기 전체 해양사고의 47.4%로 나타났으며, 서해청 평균 28.9%에 비해 여수서 6대 해양사고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레저활동이 감소하고 해양사고 또한 줄어든 것으로 보이며, 올해는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과 더불어 레저활동이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동절기가 도래함에 따라 운항자의 안전의식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양사고 분석·평가를 통해 사고다발해역 및 취약선박에 대해 선제적 대응과 특성화된 역량 강화 훈련으로 해양사고 대비·대응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