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수해경, 해상 추락한 만취 여성 구조여수 국동항 수변공원, 생명 지장없어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으로 관내 해상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여수 국동항 수변공원에서 만취한 50대 여성이 물에 빠져 여수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새벽 4시 35분께 여수시 국동항 수변공원 바다에서 여자가 살려달라는 소리를 들었다는 인근 낚시객의 신고를 받고, 파출소 순찰차 및 구조대를 급파해 신고접수 3분 만에 익수자 A씨(52세, 여)를 무사히 구조 후 대기 중인 119구급대에 인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구조된 A씨는 약간의 저체온증 이외 건강 상태 이상 없으며, 대화가 불가능할 정도로 만취 상태였다.

익수자 A씨는 만취한 상태로 발을 헛디뎌 해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지난 5일에도 국동항 수변공원에서 60대 낚시객이 잡은 물고기를 세척하던 중 중심을 잃고 해상으로 추락하여 구조하기도 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야간 시간대 항포구 주변은 해상 추락위험이 높은 만큼 관광객이나 낚시객들이 주의하지 않으면 해상으로 추락할 수 있어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