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수시의회, 경도 생활형숙박시설 강력대응국정감사 요청과 박현주 회장 면담요구 예정

여수시의회가 미래에셋의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강행에 대해 국정감사를 요청하고 박현주 회장과의 면담을 요구하기로 하는 등 강력한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전창곤 의장 등 여수시의원 11명은 지난달 30일  경도의 자연경관을 해치고 부동산 투기를 조장하는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의 건립 철회를 요구하기 위해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을 항의 방문했다.

시의회에 따르면 미래에셋 측은 지난 7월 전남도 건축경관공동심의위 심의를 조건부 통과한 뒤 최근 건축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위원회가 경도 지형 보존과 차폐감 해소 등을 이유로 층수와 규모를 줄일 것으로 요구한 것에 대해 두 동의 층수를 일부 조정하고 객실수를 1184실에서 1171실로 13실 줄이는 경미한 내용으로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들은 먼저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 규모 수정에 대해 경제청의 협의 노력이 미비했음을 지적했다. 심의위의 조건부 의결에 따라 건축규모가 조정되도록 경제청이 여수시 등과 적극 협의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경제청이 사업자측의 입장만을 대변할 것이 아니라 여수시민들의 의견도 들어야 한다는 불만도 나왔다. 시민생활과 직결되는 사안의 경우 앞으로 시정부뿐 아니라 시의회의 의견을 청취하도록 제도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시의회는 경제청 면담 이후 추가 대응을 예고했다. 우선 오는 7일 개회하는 제213회 임시회에서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건의 국정감사를 요청하는 결의안을 상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미래에셋그룹 박현주 회장과의 면담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상우 의회운영위원장은 “지역의 우려에도 미래에셋 측은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여수시민들의 요구가 관철될 수 있도록 시의회가 할 수 있는 모든 행동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