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등대

등대

           詩 이삼형

 

은빛파도와 바람 벗 삼아

검은모래 휘감는 포말 응시하며

외로움 이겨내려 바둥거리네

 

난생 처음 마중한 갈매기

엊그제 그 돛단배도

어느새 우린 친구가 된 듯

 

발그레히 입술 내민 동백숲

하얀 소낙비 흠뻑 젖으며

가을에도 널 기다리고 싶은 맘

 

또다시 푸른파도와 바람 벗 삼아

어둑어둑 밤하늘 응시하며

외로움 이겨내려 바둥거리네

 

이삼형 시민기자  wingk9004@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삼형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