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경제
여수산단서 코로나19 감염 잇따라, 입주업체 ‘초긴장’12일부터 2명 확진 판정

여수산단 근로자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잇따라 받으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입주 업체들이 잔뜩 긴장하고 있다.

여수시에 따르면 여수산단에 직장을 둔 순천지역 거주자 A씨가 지난 1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순천 90번째 확진자로 분류됐다.

여수시는 A씨의 직장 동료 등 밀접촉자를 대상으로 진단검사에 착수하고, 해당 업체는 A씨가 근무한 사무실 등을 방역 소독했다.

A씨는 관리직으로 주로 사무실에서 일했으며, 구내식당 등 직원이 많이 모이는 시설은 이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는 최근 여수지역 식당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은 직장 동료 등 접촉자을 파악해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은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12일에도 순천에 거주하는 여수산단 모 업체 직원 B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확진자와 접촉한 여수 지역 거주자 7명은 진단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여수산단 업체 직원들이 잇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되자, 입주 업체들은 초긴장 상태다.

만약 코로나19 확산으로 공장 가동이 일시 중단이라도 되면 수백억에서 수천억까지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에 방역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심경택 기자  shimkt7@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