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그 숲에는

그 숲에는

 

               詩 : 이삼형

 

한 낮에도

그 숲에는 밤이 있다

찬란한 햇살이 온 세상을 비추더니

몇 걸음 숲길을 걷다보면

어느새 자취를 감추고

어슴푸레 별빛이 드리운다

 

하늘아래 저 하늘은

이는 솔바람에 구름이 되어

힘들지는 않는지 낮밤을 배웅하고

우리도 발걸음마다 손님을 마중한다

한 낮에도 걷고 싶다

그 숲길을

 

이삼형 시민기자  wingk9004@naver.com

<저작권자 © 여수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삼형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